Skip to main content

그레이스미션대학교(총장 최규남 총장)가 지난 7일 2021년 졸업 및 학위수여식을 은혜한인교회 비전센터에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교차문화학 철학박사 1명, 선교학 박사 4명, 목회학 석사 12명, 기독교교육 석사 4명, 선교학 석사 3명, 기독교 상담학 석사 1명, 신학학사 16명 등 총 41명이 학위를 받았다. 이날 한기홍 이사장은 ‘선교색갈이 나타나는 삶이 되자’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특히 이날 졸업식에는 1986년 은혜한인교회 해외파송 제1호 선교사로 독일의 프랑크푸르트로 파송된 김태원 선교사가 명예 선교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김태원 선교사는 유럽선교와 구 소련 선교, 남미 선교에 헌신하며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데 앞장섰다. 김 선교사는 유럽에서 유학생들을 중심으로 제자들을 양육해 구소련과 주변 공화국에 선교사로 파송해 구 소련 복음화에 크게 기여했다. 또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에 그레이스미션 신학교를 세우고 2015년 82세로 은퇴할 때까지 페루, 칠레 등에도 신학교를 설립했으며 쿠바신학교의 설립에도 참여했다. 유정원 기자 [email protected]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