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신학교 정보통신 교육커리큘럼 개발위해

그레이스미션대, 설문조사 결과 미래사역 백서 발표

그레이스미션대학교(GMU 총장 최규남 박사)는 5월 27일 미래사역을 위한 신학교 정보통신 교육커리큘럼 개발을 위한 설문조사에 대한 결과를 정리한 백서를 발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릴리 제약회사의 릴리프로젝트 팀 주관으로 실시됐으며 조사기간은 지난 5월 3일부터 13일까지다. 

이번 프로젝트의 연구책임자인 제임스구 교수는 “이번 설문조사는 ATS가 릴리인다우먼트 그랜트의 일환으로 준비한 Pathways for Tomorrow Initiative라는 신학교 미래 발전을 위한 계획의 한 분야인 신학교 정보통신 교육 커리큘럼 개발을 위해 하게 됐다”며 “참여자들의 소중한 데이터는 GMU 정보통신 교육 커리큘럼 개발 및 복음주의 미디어 사역의 향방에 실제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 말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GMU의 릴리프로젝트 주관 첫 번째 프로젝트다. 이를 위해 5만불의 그랜트를 받았으며 GMU는 5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5개 프로젝트 중 하나다. 

제임스구 교수는 “기독교 역사를 볼 때 기술의 발달은 교회 선교에 있어서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루터의 종교개혁과 관련된 글들이 당시에 발명된 인쇄기술을 통해서 유럽 전역으로 보급됐고 영어, 독일어 등 다양한 언어로 번역된 성경들이 발달된 인쇄기술을 통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게 됐다”며 “오늘날 교회들이 인터넷과 정보통신, 미디어 기술을 다룰 수 있는 전문가를 구하기 어렵고 IT분야를 전문으로 하는 교회사역자를 구하기도 어렵고 재정적으로도 어려운 현실이다. 따라서 이를 위한 사역자를 양성하기 위해 신학교에서의 교육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GMU의 설문조사는 다음과 같이 구성됐다. △조사대상: 일반목회자, GMU재학생, GMU졸업생 △조사지역: 미주전역 및 해외, 한국 △조사방법: 온라인 설문조사 △조사기간: 2021년 5월3일-15일 △조사기관: GMU 릴리프로젝트 팀 △표본추출: 복음주의 기독교인/지역/연령/성별, △자료처리: 구글데이터, MS데이터. 

이번 설문조사에 대해 구 교수는 “교회에서 사역중인 미디어 담당 사역자는 5명 미만이 대부분인데 사역자가 비전문가인 경우가 많았다”며 “미디어 사역에 어려움을 겪는 교회들이 많았는데 전문 인력 부족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말했다. 

신학교에서 개설하기를 원하는 정보통신 관련 과목은 △온라인 방송 및 라이브 기술 △줌 컨퍼런스 등 화상서비스 관련기술 △그래픽디자인 관련기술 △동영상비디오 편집기술 △교회홈페이지 관리기술이었다. 

제임스 구 교수는 “이번 설문결과를 통해 GMU는 릴리프로젝트팀으로부터 100만불을 지원 받아 미래사역을 위한 두 번째 프로젝트를 실시하게 된다”며 “팬데믹 이후 교회사역에서 미디어 사역은 필수가 됐다. 이를 위해 스튜디오와 전문 랩실 등 시설을 마련하고 교육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준호 기자>

06.05.2021

Leave a Reply